법회 및 기도 안내

저희 송계사를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을
기쁜 마음으로 환영합니다.

  • 법회 및 기도 안내
  • 특별법회

특별법회

※ 특별법회

정초7일간 정월기도

차례와 함께 정초 7일 정월기도는 9일부터 음력 보름까지 7일 동안 송계사 모든 불자님들이 한해의 평안과 저마다의 업장소멸을 바라는 마음으로 올립니다. 정초 7일 정월기도는 한 해를 바르게 살며, 한 해 동안 선근공덕을 쌓으며 열심히 수행하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하고 다짐하는 자리입니다.

특히 이 기간 중에는 특정한 경전을 택하여 집중적으로 공부하는 좋은 기회로 삼아 정진하기도 합니다.

입춘기도(삼재소멸기도)

불가에서는 전통적으로 입춘 날을 맞아 한 해 동안의 가내 평안과 만사형통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법회를 봉행하여 왔습니다. 이는 입춘이 한해를 시작한다는 민속적인 의미를 가진 첫 번째 절기이기 때문입니다.

송계사에서는 이러한 전통적인 민속의 날을 계승 발전시킨다는 의미에서 매년 입춘을 맞아 삼재 액막이와, 가내 평안,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기도와 법회를 봉행하고 있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 (초파일)

음력 4월 8일은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이 세상에 태어나신 날입니다.

우리 불자들은 이날을 맞이하여 등불을 밝혀 나와 이웃, 그리고 모든 존재가 부처님의 가르침처럼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기도합니다. 본 송계사에서도 해마다 부처님 오신 날이 되면 봉축 대법회와 더불어 다양한 행사를 통해 부처님 오신 날을 기리고 있습니다.

우란분절 - 백중

우란분절은 백중이라고도 불리며 매년 음력 7월 보름까지 49일 동안 돌아가신 조상 영가와 낙태수자(태중아기)를 비롯하여 과거 현재 미래의 모든 유연, 무연 영가들의 명복을 빌고, 천도를 시키는 날입니다.

이 우란분절은 부처님 당시 상수제자 중 한분 이신 목련존자가 부처님과 승가 대중의 원력에 힘입어 지옥에 빠진 어머니를 구한 이야기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이에 본 송계사에서도 이날을 맞아 우란분절 49일 동안, 7일마다 1회씩 모여 여법한 천도의식을 봉행하고 있습니다.

음력 7월 15일은 '백중'이며, 동시에 스님들이 여름 석 달 동안 한곳에 머물러 깨달음을 얻기 위해 정진하는 하안거(夏安居)가 끝나는 해제일 이기도 합니다. 이때 수행하던 많은 스님들이 한 곳에 모여 스승께 질문하고 깨달은 바와 잘못한 바를 대중에게 고백(白)한다는 의미에서 백중(白衆)이란 말이 생겼다고 하기도 하고, 많은 대중이 모인다고해서 백중(百衆)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이 날을 불교 5대 명절의 하나로 기념하게 된 것은 부처님 당시부터 입니다. 부처님의 10대제자 중 한 분이신 신통제일 목련존자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전의 악행으로 인해서 고통 받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목련존자는 부처님께 어머니를 구제해 주실 것을 간청했고, 부처님께서는 목련의 지극한 효심에 감동하시고 목련존자 어머니의 업보가 워낙 중하여 한 두 사람의 힘으로는 구제할 수 없으므로, 스님들의 하안거가 끝난 뒤 자자를 행하는 7월 15일에 여러 대중 스님들에게 공양을 올리면 천상세계에 태어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목련존자가 부처님의 가르침대로 우란분재를 베풀어 대중스님들의 법력을 모으니 목련존자의 어머니는 물론 어머니와 함께 지옥에서 고통 받던 모든 중생들이 한 날 한시에 고통을 여의고 천상의 도리천에 태어나 즐거움을 얻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연유로 지금도 7월 보름에 맞추어 영가천도의 의식을 행하고 있습니다.

동지 기도 법회 (달력 베포)

12월 22일은 절기로 동지입니다. 동지는 해가 가장 짧은 날을 말하는데 이는 동시에 해가 점점 길어짐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어둠의 끝에서 밝음으로 시작하는 날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동지 날에는 달력을 만들어 나누어주는 것입니다. 또한 동지는 전 날 죽었던 태양의 기운이 다시 살아나는 첫날로 하심, 평등, 화합의 의미를 갖는 날입니다. 그런 뜻에서 귀신을 쫒는다는 붉음의 상징인 팥으로 죽을 쑤어서 먹는 것입니다.